설 차례상 평균비용 25만4000원… 전통시장 이용시 가장 '저렴'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생활경제
설 차례상 평균비용 25만4000원… 전통시장 이용시 가장 '저렴'전통시장, 대형마트보다 9만5700원 저렴
제수용 과일 가격 소폭 상승
라운드키친 7상차림 세트 이미지. 사진= 롯데백화점

올해 설 명절 차례상 비용이 전통시장을 찾을 경우 대형마트보다 9만5726원 저렴하게 준비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설 명절을 2주 앞두고 설 차례상 차림비용 2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2차 조사는 1월 23일 1차 조사와 동일한 전국 19개 지역의 27개 대형유통업체와 18개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28개 제수품의 소비자 가격을 조사한 결과이다.

25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발표한 2주차 설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 25만4215원, 대형유통업체 34만9941원으로 전주 대비 각각 0.1%, 0.9%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부류별로 축산물 및 수산물은 여전히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월동채소(무·배추)와 시금치는 출하량이 충분해 가격 약세가 지속됐다. 반면 지난해 작황이 부진하였던 과일류(사과·배)는 선물 수요가 집중되어 제수용 큰 과일을 중심으로 가격이 소폭 상승했다.

사과와 배는 전통시장에서 구매할 경우 전주대비 1.8%와 2.4% 상승했지만, 대형 유통업체는 13.8%와 8.4% 올랐다. 

aT는 지난 10년동안 조사한 설 성수품 가격을 분석해 부류별 구매적기를 발표했다. 채소류(배추·무 등)는 물량이 충분하고 비교적 오래 보관할 수 있는 특성을 감안해 설 5일 전 즈음에, 과일(사과·배)은 선물세트 등의 수요가 감소하여 가격이 소폭 하락하는 시점인 설 6∼7일 전에 구입하는 것이 보다 저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축산물및 수산물은 정부의 수급안정 대책에 따라 평시 대비 공급량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제수용 수요가 집중되는 시기(설 3∼5일 전)를 피하면 보다 알뜰하게 구매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현재 정부는 설을 맞아 수급안정 대책기간(1.21∼2.1) 동안 배추, 무, 사과, 배,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계란, 밤과 대추 등 주요 10대 성수품 공급량을 평시 대비 평균 1.4배 확대하고 있다.

이기우 aT 수급이사는 “정부의 이번 설 수급안정 대책 추진으로 명절 전 물가가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소비자들도 명절을 맞아 우리 농축산물을 많이 애용해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김보라 기자  bora11@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