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방 어린이와 함께 한 CJ그룹의 아주 특별한 ‘회식’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기업·경제단체
공부방 어린이와 함께 한 CJ그룹의 아주 특별한 ‘회식’이재현 회장 철학 이어받아 부서별 ‘나눔 회식’ 실천
24~25일 이틀간 전국 공부방 100여곳에 그룹 임직원 500명 방문
어린이들과 떡만둣국 전 등 명절 음식 함께 만들고 민속놀이도 즐겨
CJ그룹 임직원들이 경기 수원에 위치한 공부방을 방문해 어린이들과 설맞이 명절음식을 만들고 있다. 사진=CJ그룹 제공.

“교육기회의 불평등으로 가난이 대물림 되어서는 안 된다.”

위 발언을 한 사람은 이재현 CJ그룹 회장이다.

CJ그룹은 이재현 회장의 ‘나눔 철학’을 바탕으로 2005년 CJ도너스캠프(http://donorscamp.org)를 설립, 전국 4,600여 곳 공부방과 지역아동센터를 10년 넘게 후원하고 있다.

설 명절을 약 2주 앞둔 24~25일, CJ그룹에서는 아주 특별한 부서 회식이 벌어졌다. 행사의 이름은 ‘나눔 회식’. 회식하면 떠오르는 질펀한 음주도, 2차 3차를 거치며 노래방을 찾는 모습도 찾아볼 수 없는 특별한 회식이 전국 곳곳에서 펼쳐졌다.

이틀 동안 전국 각지의 사업장에서 근무 중인 CJ그룹 임직원 500여명은 삼삼오오 조를 나누어, 사업장 인근 공부방과 지역아동센터 100여 곳을 찾았다. 직원들은 어린이들과 설 명절 음식을 만들고, 민속놀이 등을 함께 즐기며 공부방에 온기를 전했다.

나눔 회식에 대해 CJ그룹 관계자는 “지난해 봉사활동에 참여한 그룹 임직원 수는 2만여명, 총 봉사활동 시간은 약 13만 시간”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나눔 회식 외에도 설과 추석을 앞두고 집중적인 봉사활동에 나선다”고 귀띔했다. CJ그룹은 어린이날을 기념한 각종 문화나눔 활동, 연말 김장봉사 등 연중 시기에 맞춘 다채로운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양원석 기자  wonseok@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