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택 중기중앙회장 "주휴수당 폐지, 최저임금 차등화해야"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기업·경제단체
박성택 중기중앙회장 "주휴수당 폐지, 최저임금 차등화해야"'탄력근로요건 완화, 기간연장' 촉구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이 신년하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중소기업중앙회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9일 노동정책의 연착륙을 위해 주휴수당 폐지와 최저임금의 업종별·규모별 차등화와 탄력근로 요건 완화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2019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에서 "최근 급격하게 추진되고 있는 노동정책의 현장 연착륙을 위해 지금이라도 최저임금을 업종별, 규모별로 차등화하고 주휴수당을 폐지해 임금체계를 바로 잡아야 한다"며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현장 적응력을 높일 수 있도록 탄력근로 요건을 완화하고 기간도 최소 1년까지 연장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날 신년인사회는 중소기업 대표와 중소기업단체, 정부, 국회 등 각계 주요인사 7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정부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영문 관세청장, 정무경 조달청장 등이 참석했다.

국회에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비래당 대표, 이정미정의당 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등이 참석했으며, 경제계에서는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 등이 참석했다.

특히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 최초로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이 참석했으며 중소기업CEO와 근로자로 구성된 남동국가산업단지 합창 동호회 ‘라루체’가 애국가를 선도하면서 노사화합의 의미를 더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스마트공장을 통한 혁신’과 ‘협동조합을 통한 협업’은 중소기업이 위기를 극복하고 재도약 할 수 있는 해결방안이 될 것이라며, △최저임금 및 근로시간 단축 등 노동문제 해결, △제조업 중심 수출주도 성장에서 고부가가치 서비스산업으로의 전환, △규제 폐지를 통한 투자 활성화와 질 좋은 일자리 조성 등을 위한 정부와 국회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정신을 집중해서 전력을 다하면 어떤 일에도 성공할 수 있다’는 ‘중석몰촉(中石沒鏃)’의 자세로 임한다면 지금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올 한해 중소기업과 한국경제가 새로운 활력을 되찾는 혁신의 한 해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올해도 경제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국내적으로는 구조적 부담, 경기적 부담과 정책적 부담을 어떻게 완화할 것이냐의 과제가 있다"며 "정부는 국내외의 동향에 선제적으로 대처하면서 부정적 영향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의 방향은 지키되 그 이행은 유연하게 해가며 성과를 내겠다"면서 "노동시간 단축을 보완하고 최저임금 결정제도를 개선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건배 제의에서는 DMZ에서 생산된 꿀로 만든 유자차를 준비하여 한반도에 평화와 번영의 시대가 하루 빨리 다가오기를 바라는 염원을 담았다.

‘혁신과 협업, 새로운 성장’ 이라는 슬로건으로 개최된 이날 행사에서 곽인학 ㈜광스틸 대표이사와 유성한 ㈜효신테크 상무이사는 신년을 맞이하여 새해 포부를 밝혔다.

현재와 같은 위기와 격변의 시기에 중소기업이 스마트공장을 통한 혁신성장으로 4차 산업 혁명을 선도하고, 청년 인재들이 행복하게 일할 수 있는 중소기업을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중소기업인 신년인사회는 중소기업 대표와 중소기업단체, 정부, 국회 등 대한민국을 이끌어가는 주요 인사들이 한자리에 모여 새해 결의를 다지고, 중소기업인들의 사기를 진작하는 신년하례의 장으로 매년 1월 중소기업중앙회가 주최하고 있다.

김흥수 기자  hskim@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