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분천 산타마을' 22일 개장... "더 풍성해진 콘텐츠"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
[경북+] '분천 산타마을' 22일 개장... "더 풍성해진 콘텐츠"봉화 분천역 일원에서 내년 2월 17일까지 58일간 운영
22일 개장식, 다채로운 퍼포먼스 마련
2014년 운영 개시 후 한겨울 매년 10만명 이상 방문
분천산타마을 모습. 사진=봉화군청 홈페이지

경북도가 22일부터 내년 2월 17일까지 58일간 봉화 분천역 일원에서 ‘분천 산타마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22일 개장식에는 이철우 경상북도지사, 엄태항 봉화군수, 박광열 코레일 경북본부장을 비롯해 블로거, 기자단, SNS 리포터, 지역주민, 관광객 등 1천여 명이 참여한다. 

개장식에는 엔지안 팀의 요들송 축하공연과 폭죽, 풍선 등 다채로운 퍼포먼스가 준비돼 있다. 관광객들의 한겨울 추위를 녹여주기 위해 곳곳에 장작난로와 군고구마 구이가 마련되며, 땅속에서 감자ㆍ옥수수 등을 익혀 먹는 전통 구이방식인 삼굿구이 체험도 가능하다. 

또한, 관광객이 직접 사랑과 소망의 편지를 보내는 산타우체국을 비롯해 산타의 집 모양의 산타빌리지 푸드코트가 문을 열 계획이며 아이들을 위한 얼음썰매장도 운영한다. 아울러 분천역 구석구석을 크리스마스트리, 루돌프마차 등으로 장식 하고 산타할아버지와 사진도 찍을 수 있으며 모든 관광객들에게는 산타 망토, 산타귀마개 등을 나눠줘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다.

특히 개장식에는 도지사, 봉화군수 등 내빈들이 산타복장을 하고 행사에 참석해 관광객들에게 즐거움을 더한다. 이 밖에도 지역민을 대상으로 올해의 산타, 산타마을의 다양한 이야기를 전해주는 산타 이야기꾼, 산타마을 안전을 책임지는 산타 보안관, 산타 우체국장도 선정해 지역민과 함께하는 축제의 현장을 만든다.

기차역에 산타스토리를 접목해 지난 2014년 운영을 시작한 분천 산타 마을은 매년 여름ㆍ겨울에 개장하는데 이번이 아홉번째다. 현재까지 63만명 이상의 관광객이 다녀갔으며 2016년 '한국관광의 별' 선정,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성화 봉송지로 선정되는 등 대한민국 대표 관광지로 거듭나고 있다. 특히 한겨울 산타마을은 매년 1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겨울 최고의 관광지다. 

분천역에는 경북 나드리열차가 동대구역에서 분천역까지 토ㆍ일요일 각 1회 왕복 운행되며, 월요일을 제외하고는 백두대간협곡열차 (V-train)와 중부내륙관광열차(O-train) 등 코레일 관광열차와 무궁화 호가 운영되고 있어 추억의 열차 여행도 가능하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올해는 산타마을을 한층 더 새롭고 풍성한 콘텐츠와 이벤트로 단장했다”며 “많은 분들이 가족들과 함께 오셔서 잊고 지냈던 동심을 떠올리고 잊지 못할 즐거운 추억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지홍 기자  yjh@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