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복합문화공간'으로 21일 개장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
[서울+]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복합문화공간'으로 21일 개장내년 2월 10일까지 운영... 평일 밤 9시 30분, 주말ㆍ공휴일 밤 11시까지 이용, 입장료 1천원
전용 링크장에서 컬링 체험 가능... 개장식ㆍ성탄절 등 주요 계기 다양한 이벤트도 마련
대기질 나쁜 경우 즉시 운영 중단키로
2018년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조감도. 사진=서울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이달 21일에 개장해 내년 2월 10일까지 52일간 운영된다. 이용시간은 평일 낮 10시에서 밤 9시 30분이고, 주말과 공휴일에는 오전 10시부터 밤 11시까지다. 입장료는 1천원이다.

특히, 이번 시즌은 제로페이로 결제시 입장료의 30%(300원)를 할인받을 수 있다. 또한,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선착순 100명의 시민에게는 스케이트장 입장료를 1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제로페이, 백원의 행복’ 이벤트도 매일 진행한다.

입장료에는 스케이트 대여료가 포함되어 있으며, 1회권으로 1시간 이용할 수 있다.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안전모와 보호대는 무료로 빌려준다.

▲ 이용자 편의에 중점 둔 스케이트장 디자인

올해는 4년 만에 스케이트장 디자인을 변경했다. 광장의 의미인 ‘소통’과 형태인 ‘원형’에 초점을 두고, 논두렁 이미지를 입힌 디자인을 적용했다. 아이스링크 한 가운데에는 평화를 기원하는 시민들의 마음을 담은 한반도 이미지가 새겨질 예정이다.

별도로 마련된 링크장에서는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컬링을 직접 체험해볼 수도 있다.

지난 시즌, 시범 운영되었던 컬링 체험존은 전 회차 매진될 정도로 큰 인기를 얻었다. 이번 시즌에는 시민들의 요청을 적극 반영, 별도의 링크장을 열었다. 강습반과 체험반으로 나누어 운영되며, 티켓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 구매 가능하다.

▲ 개장식, 주말, 성탄절, 송년제야 등 시기별 다양한 이벤트 가득

스케이트를 즐기면서 즐겁고 아름다운 추억도 만들 수 있도록 주말, 성탄절, 송년제야, 설 명절 등 시기별로 가족, 친구, 연인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 프로그램도 준비돼 있다.

어린이와 함께하는 트램폴린 게임, 스노우볼 포토존, 한겨울의 이글루 체육관, 핸드벨 캐롤연주, 캐롤 경연대회, 캘리그라피 사랑의 메시지, 새해맞이 야광 카운트다운, 머그컵과 에코백 만들기, 소원의 벽 만들기, 전통놀이 체험존 등 다양한 이벤트도 운영된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광장 스케이트장 홈페이지(www.seoulskate.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2019년 제100회 전국체전 및 제39회 전국장애인체전의 성공적 개최를 염원하며, 마스코트인 해띠와 해온과 함께하는 다양한 이벤트도 펼쳐질 예정이다.

▲ 대기질이 나쁜 경우 스케이트장 즉시 운영 중단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도심 한복판에서 운영되는 야외 스케이트장인 만큼, 이용 시민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보호하기 위해 초미세먼지가 일정수준 이상일 경우에는 운영을 중단한다. 시민들의 이동시간을 고려해 대기 오염도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를 통해 실시간 공지할 예정이다.

‘수도권형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되면, 이용대기 중인 시민을 배려해 발령시점으로부터 1시간 운영 후 운영이 중단된다. 초미세먼지 ‘주의보’ 이상이 발령되는 경우에도, 주의보 발령시점에 기 운영 중인 회차만 운영하며, 이후 회차는 중단된다.

운영중단 시 강습자 및 사전 예매자에게는 SMS를 발송하고, 입장권 구매자가 환불을 요구할 경우 전액 환불하며, 다음 시간대 이용을 원할 경우에는 추가예약이나 별도 입장권 구매 없이 스케이트장 이용이 가능하다.

주용태 서울시 관광체육국장은 “올해 스케이트장은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과 이벤트 진행을 통해 한층 더 시민친화적인 장소로 재탄생하게 되었다”며 “도심 속에서 겨울낭만을 즐기는 특별한 공간으로서, 서울광장 스케이트장이 더욱 많은 사랑을 받길 바란다”고 전했다.

유지홍 기자  yjh@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지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