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성체크] '北 미사일기지 운용' 뉴스에... 누리꾼 '화나요' 97%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데이터N
[감성체크] '北 미사일기지 운용' 뉴스에... 누리꾼 '화나요' 97%네이버 뉴스에 대한 누리꾼의 감성 반응
‘미국의 북한 압박일 수도’... ‘좋아요’ 최다
마블히어로 창시자 스탠 리 사망소식에 ‘슬퍼요’

◇ 북한 미사일 기사에 ‘화나요’ 97.2%

빅터뉴스(BDN: BigDataNews)의 워드미터 분석결과에 따르면 11월 13일 11시 현재, 누리꾼들은 동아일보의 <“北, 비밀 미사일기지 13곳 계속 운용”> 기사에 가장 많은 부정감성 반응을 보였다.

이 기사는 미국의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에서 북한이 13곳에 미사일 기지를 운용 중이라고 밝힌 내용을 담고 있다. 이 기사에 표정은 1만417개 달렸고, 이중 ‘화나요’는 9630개로 97.2%의 비중을 차지했다. 댓글은 4922개 달리며 누리꾼들의 관심이 폭주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북한에 대해 호의적인 문재인 정부에 대해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댓글>

  • ▪ 42살 주부임.. 종일 드라마만 보는 이웃여자가 누군가 문재인을 욕한다고 죽일꺼같이 욕을 퍼붙더만.. 내가 욕할만하다고 하니.. “당신 일베야” 댓구함 (후략)  (공감 76)
  • ▪ 이러고 있는데 무장해제하고 있으니 도대체 무슨 생각이냐? 우리는 방어입장이고 북한은 공격입장인데 (후략) (공감 52)
  • ▪ 지금 올라온 약 2,500건의 댓글들을 보면 거의 99%가 문재인을 욕하며 문책하거나 탄핵해야 한다는 내용들이다! 왜 그럴까? (후략) (공감 3552)
표=뉴스기사 감성반응 ‘화나요’ top5 (2018.11.13. 11:00 현재)


◇ 미국의 북한 압박에 ‘좋아요’ 94.6%

역시 동아일보의 북한의 미사일기지 운용과 관련한 시리즈 기사인 <美 “북핵시설 다 보고 있다”… 언론 통해 비핵화 압박> 기사에는 가장 높은 ‘좋아요’가 집계됐다. 총 2869개의 표정이 달렸는데 이중 ‘좋아요’는 2713개로 94.6%를 차지했다.

기사는 미국 정부가 북한을 간접적으로 압박하는 것일 수 있다는 내용이 포함됐는데 누리꾼들은 이러한 내용에 대해 긍정 감성 반응을 보인 것이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문재인 정부에 대해 노골적으로 감정적인 불만을 토로했고, 이런 댓글들이 상대적으로 높은 공감을 얻었다.

<댓글>

  • ▪ 11월 17일 문재인 탄핵 집회 합니다. 토요일 오후 1시 광화문 광장으로 오세요. (공감 37)
  • ▪ 앞으로 전라도 민주당 지지하는 것들은 인간취급 하면 안 된다. (후략) (공감 36)
  • ▪ 북한은 절대 변호가 없다. 우리만 희죽희죽하며 덜떨어진 행동하고 있고 평화가 경제다 하며 국민들 선동하는 것 (후략) (공감 31)
표=뉴스기사 감성반응 ‘좋아요’ top5 (2018.11.13. 11:00 현재)


◇ 마블히어로 창시자 스탠리 사망 기사에 누리꾼들 ‘슬퍼요’

마블히어로 창시자 스탠 리 사망 기사에 누리꾼들은 슬퍼했다. 누리꾼들의 감성반응 중 ‘슬퍼요’가 높은 기사 상위 5개 중 1위부터 3위까지 그의 사망에 대한 기사였다.

중앙일보의 <'마블 대부' 스탠리 사망, 트위터에 남은 마지막 말> 기사에 704개의 표정이 달렸는 데 이중 666개가 ‘슬퍼요’로 94.6%를 차지했다. 그 외 관련기사 모두 94~96%에 달하는 ‘슬퍼요’가 눌렸다.

누리꾼들은 댓글을 통해 스탠 리에 대한 애도를 표했고, 더 이상 카메오로도 볼 수 없는 그의 모습을 아쉬워했다.

<댓글>

  • ▪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공감 762)
  • ▪ 건강하셨는데 갑자기 당신은 MCU의 진정한 영웅입니다. 모든 마블의 영웅과 마블의 팬들은 당신을 기억할 것입니다. 더이상 카메오로 볼수도 없다니 편히 쉬길 Rip (공감 211)
  • ▪ 이젠 더이상 없을 카메오출연 ㅜ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공감 162)
표=뉴스기사 감성반응 ‘슬퍼요’ top5 (2018.11.13. 11:00 현재)

이혜림 기자  lhr@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