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협력사 120여곳 '채용 한마당' 개최... 응시자 1만여명몰려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기업·경제단체
삼성 협력사 120여곳 '채용 한마당' 개최... 응시자 1만여명몰려삼성 임직원 컨설턴트, 이력서 및 면접 컨설팅...즉석에서 기업과 매칭도 주선
대덕전자 등 글로벌 경쟁력 갖춘 우수 중기 다수 참여
응시생 “사전 신청 통해 면접 시간 선택...좋았다”
11월 12일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2018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을 찾은 구직자가 삼성전자 반도체 협력사 '피에스케이' 부스에서 채용 면접을 보고 있다. 이 자리를 찾은 동반성장위원회 권기홍 위원장(왼쪽)과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오른쪽)이 면접을 보는 구직자(가운데)를 응원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전기, 삼성디스플레이, 삼성SDS 등 삼성그룹 전자·전기 계열사와 함께 일하는 협력사들이 모여 채용 박람회를 열었다. '2018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이라고 이름 붙은 이번 행사에는 삼성전자 협력사 89곳을 비롯해 모두 120곳의 삼성 협력사들이 참여했으며, 1만여명의 구직자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12일 서울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8 삼성 협력사 채용 한마당'의 가장 큰 특징은, 삼성과 인연을 맺은 우수 중견-강소기업들이 다수 참여해 심각한 구직난을 겪는 청년들에게 취업 기회를 제공했다는 점이다.

행사에 참여한 대덕전자, 피에스케이, 원익아이피에스, 유니셈, 동양이엔피, 알에프텍, 부전전자 등은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을 갖춘 유망 중기다.

참여한 기업들 역시, 삼성 협력사라는 공통 분모 아래 우수한 인재를 선발함으로써,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었다는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대덕전자와 피에스케이 등은 2012년 열린 첫 해 행사부터 지속적으로 참여해, 반도체 연구개발 및 설비분야 신입사원을 채용하고 있다.

삼성전자 협력업체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대덕전자 김영재 대표는 “삼성이 주관하는 채용박람회에 참여함으로써, 협력사는 회사의 신뢰도를 높여 우수 인재를 확보할 수 있고, 구직자는 다양한 분야의 건실한 기업에 취업기회를 가질 수 있다”고 평가했다. 김영재 대표는 “이번 행사가 일자리 창출과 상생 협력에 기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반도체 장비 전문기업인 유니셈 위지운 인사팀장은 “채용박람회를 통해 우수한 엔지니어를 채용하고 싶다. 우수 인재 확보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행사장에는 취업토탈솔루선관이 설치돼, 현장을 찾은 취업 준비생들을 입체적으로 도왔다. 이곳에서는 삼성전자 등 전자 계열사 경력컨설팅센터 소속 임직원 컨설턴트 20여명이 응시생들에게 상담을 진행했다. 이들은 이력서와 면접 컨설팅은 물론이고 현장에서 즉석으로 응시생과 기업 간 매칭을 주선하기도 했다.

채용 분야는 연구개발, SW, 경영지원, 영업∙마케팅, 설비, 기술 등 6개로, 현장 면접도 이뤄졌다. 면접에 참여한 한 구직자는 “사전 신청을 통해 면접 시간을 직접 택할 수 있어 좋았고, 기업이 입사지원서를 충분히 검토한 뒤 면접을 진행한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삼성전자는 협력사 신입사원을 위한 기술·품질 관리교육 등을 체계적으로 지원해, 협력사가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현장에서 열린 개막식에는 권기홍 동반성장위원회 위원장, 반원익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부회장,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 성규동 이오테크닉스 대표, 이상원 상아프론테크 대표 등이 참석했다.

김현석 사장은 “행사에 참여한 협력사들이 현재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은 우수 인재 확보”라며, “앞으로도 상생 협력을 더욱 강화해 일자리 창출 확대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권기홍 위원장은 축사에서 “삼성의 전자 계열 5개 사가 협력사의 인재채용을 지원하는 것은 진정한 파트너 정신의 실천”이라고 말했다. 권 위원장은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인적자원을 공유할 때 글로벌 기업으로 지속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3년 '상생협력아카데미 교육센터'를 만들어, 협력사들의 인재 채용부터 교육에 이르는 전 과정을 원스톱 지원하고 있다. 지금까지 교육센터를 거쳐간 협력사 직원은 모두 6만4,000여명으로, 올해만 2만2,000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생협력아카데미 교육센터'는 콘텐츠 및 프로세스에 있어 본사와 협력사 임직원 사이에 차별을 두지 않고 있다. 삼성만의 현장 노하우를 협력사 직원들과 공유할 목적으로, 20년 이상의 현장 경험과 전문지식을 갖춘 인력을 선발, 협력사 교육 전담 강사로 위촉하고 있다.

양원석 기자  wonseok@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