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수첩] 김상조 감싼 추혜선, 진보정당 의원 맞나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현장수첩
[현장수첩] 김상조 감싼 추혜선, 진보정당 의원 맞나
지난 23일 추혜선 의원실에서 주관한 롯데갑질피해자와 김상조 위원장의 간담회

지난 달 25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장에서 정의당 추혜선 의원은 진보정당의 의원이 맞는지 의문스러운 발언을 남발했다. 추 의원은 김상조 공정위원장을 상대로 질의를 하면서 “칭찬을 할까요?”라는 말로 시작해 “대기업 갑질이 법위에 있다”며 “김상조 위원장이 공정위를 개혁하면서 더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추켜세웠다. 김상조의 공정위 개혁이 작으나마 성과를 보이고 있다는 칭찬도 빼지 않았다.

시계추를 돌려 지난 달 15일 열린 국감장으로 가보자. 당시 국감장에서는 김 위원장이 갑질피해자 양산의 핵심인 공정위 퇴직직원의 로비를 막는 규정을 폐기하도록 지시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공정위가 사건을 무마했다는 증거를 은폐하기 위해 공정위 내부회의록 작성을 규정한 지침도 폐기하도록 지시했다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의 이러한 처신을 두고 “산에 여우가 많아 토끼들이 살기 힘드니 가서 여우 잡으라고 보냈건만 산에 가서 여우가 되어 버렸다”는 비난의 목소리가 쏟아졌다.

그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공정거래 조직의 수장이라고 믿기 어려울 정도의 답변도 내놨다. 공정위 직원들의 대기업 봐주기 사건에 대한 재조사 요구에 ‘대법원 판례’를 언급한 것이다. 그는 “​​모든 사건을 개별적으로 처리하긴 쉽지 않다. 대법원 판례 기준이 굉장히 엄격하다”고 말했다. 증거은폐 비리를 바로 잡아달라는 '재조사 요구'와 '대법원 판례'가 무슨 관계가 있다는 것인지 도대체 모를 일이다. 재벌저격수로 불리던 김 위원장이 개혁이 아닌 안정만 추구하는 공무원이 된 것은 아닌지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김 위원장이 공정위의 부조리를 알면서도 눈 감으며 야합했다는 주장은 이전부터 제기됐다. 지난 4월 30일 공정위는 '하도급 거래 질서 확립과 연대임금 실현: 자동차 산업에서 새 길을 찾다'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 발제자로 참석했던 현대차 노조위원장은 공정위 전직 사무관이 공정위 내부문제를 고발하는 동영상의 녹취록을 발제문에 담았다. 김 위원장은 토론회가 끝날 때까지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이미 4월부터 공정위 내부문제에 대해 충분히 알고 있었다는 지적이다. 그런 김 위원장을 두고 추혜선 의원은 개혁을 잘하고 있다는 엉뚱한 발언을 한 것이다.

추 의원의 발언으로 신변위협을 무릅쓰고 국감증인으로 출석해 내부 비리를 폭로했던 공정위 유선주 국장의 의기(意氣) 마저 무색해 졌다. 소수와 약자를 보호한다는 진보진영의 국회의원이 아무 명분도 없이 내부고발자를 폄훼하는 모양새가 됐기 때문이다.

추 의원의 이해못할 행동은 이 뿐이 아니다. 지난 23일에는 롯데갑질 피해자와 김위원장의 간담회를 ‘비공개’로 개최했다. 롯데갑질 피해자들에 대해 롯데측이 보복할 수 있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그 자리에 이제껏 언론에 보도되지 않고 새롭게 모습을 나타낸 롯데 피해자는 없었다. 행사 자체가 비공개로 진행 된 것도 아니다. 추 의원의 말대로 롯데의 보복이 염려되었으면 행사를 외부에 알리지 말았어야 했다. 그러나 추 의원은 인사말에 기념촬영까지 하고 나서야 행사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추 의원의 이 같은 행동은 롯데 측으로부터 공정위 심판에 대한 불복할 수 있는 명분을 제공했다는 점에서 비판을 피하기 어렵다. 롯데가 재판장과 원고만이 비공개 간담회를 가진 것에 대해 ‘기울어진 운동장’ 시비를 제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자칫 이 문제가 법정공방에 이용당할 수도 있다. 장기송사는 피해자들을 끝없는 고통의 나락 속으로 밀어 넣는다. 신중하지 못한 비공개 간담회가 안타까운 이유다.

김흥수 기자  hskim@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