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지역 첫 생산"… 필립모리스, '히츠' 10월말 국내 시판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생활경제
"아태지역 첫 생산"… 필립모리스, '히츠' 10월말 국내 시판약 3000억 투자 340명 추가 고용… 연초·궐련형전자담배 모두 생산·공급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 전경. 사진= 한국필립모리스

한국필립모리스(대표이사 정일우)는 아이코스 전용담배 '히츠(HEETS)'를 양산에서 아태지역 최초로 생산해 오는 10월 말부터 시판에 들어간다고 11일 밝혔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지난 12월 히츠의 국내 생산 계획을 발표한 이후 지금까지 약 3000억원을 투자하고, 양산공장을 증축해 히츠 생산 설비를 갖췄다. 이에 따라 그 동안 전량 해외에서 수입하던 히츠를 최근 국내에서 생산하기 시작했으며, 이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국내생산 제품을 시판할 예정이다.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은 아태지역에서 히츠를 생산하는 최초의 생산기지다. 이로써 국내 판매되는 일반담배와 궐련형 전자담배를 양산공장에서 생산·공급하게 됐다.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은 이를 위해 지금까지 직원 340명 이상을 추가 채용해 국내 및 유럽의 공장들에서 히츠 생산을 위한 다양한 교육훈련을 진행해왔다. 

아이코스는 우리나라에 처음으로 등장한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이다. 아이코스의 전용 담배 제품인 히츠는 지난 8월 기준 국내 전체 담배시장에서 점유율 8.1%를 기록하며 높은 성장률을 보이고 있다. 

김병철 한국필립모리스 전무는 “국내 아이코스 사용자들에게 한국에서 생산된 히츠를 공급하게 된 것은 양산공장의 높은 품질관리 수준과 생산성을 보여준다”며 “한국필립모리스 양산공장이 궐련형 전자담배의 내수시장을 책임질 뿐 아니라 향후 수출의 길을 열어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준영 기자  ljy@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