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채용비리' 조용병 회장, 구속 영장 기각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소상공·금융 은행
'신한은행 채용비리' 조용병 회장, 구속 영장 기각10일 영장실질심사 결과, 11일 새벽 기각
양철한 판사 "도망이나 증거인멸 우려 없어"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사진=신한금융지주

신한은행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임원 자녀 등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구속 위기에서 벗어났다.

지난 10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서울동부지법 양철한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조 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결과, 구속영장이 11일 새벽 기각됐다.

서울동부지법 양철한 영장전담판사는 "피의사실에 대한 상당한 소명이 있으나 피의자의 주거가 일정하고 직책과 증거를 비추어 볼 때 도망이나 증거인멸 우려가 없다"며 조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양 판사는 "피의자와 이 사건 관계자의 진술이 엇갈리는 부분이 많은 바, 피의사실 인정 여부 및 피의사실 책임 정도에 대해 신중한 판단이 필요하다"며 "피의자의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성도 있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전날 오전 10시30분께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를 위해 서울 송파구 법원에 출석했고 심문에만 7시간이 소요됐다.

앞서 시중은행 채용비리 사건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과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등은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현직 금융지주 회장으로서는 처음으로 영장이 청구된 만큼 조 회장이 구속될지 여부가 주목을 받아왔다.

조 회장은 2015년 3월부터 2017년 3월까지 신한은행장으로 재직중 신입사원 채용과정에서 임원 자녀 등을 부정채용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업무방해와 남녀고용평등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조사결과 신한은행은 외부 청탁을 받은 지원자의 경우 '특이자 명단'으로, 부서장 이상 임직원 자녀들의 경우 '부서장 명단'으로 관리해 특혜를 준 사실이 드러났다.

배소라 기자  bsrgod78@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국민·하나·신한·우리은행, 차주 신용등급 올라도 금리인하 막아 icon신한은행, 'KCSI' 은행 산업 부분 5년 연속 1위 icon조용병 회장 10일 영장심사... '오렌지라이프 인수' 영향 미치나 icon[데이터N]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 9월 갑질 압도적 1위 icon[단독] 카드사, 재벌에 '兆단위 마케팅'... 신한 1위, 국민·삼성 順 icon‘Flavor of the Scenery’ 신한은행, 장애예술 작가 그룹전 개최 icon툭하면 금융사고... 피해액만 4700억, 우리은행 최다 icon신한은행 "자동차 대출 고객에게 운전자 보험 무료 제공" icon공인인증서 대체한다더니... 수십억 들인 '뱅크사인', 소비자 냉랭 icon신한은행, 베트남 FPT그룹과 '금융IT 강화' 업무협약 icon"'신한쏠' 앱에서 연금수령액 확인"... 신한은행 비대면 서비스 강화 icon분양 임박 길음뉴타운 롯데캐슬, '집창촌 징크스' 넘어설까 icon국내 최초 ‘공정채용우수기관 인증제도’ 실시 icon챗봇 서비스 인정받은 신한은행, 해외서 수상 icon신한은행, 유스호스텔연맹과 업무협약 체결 icon신한금융 3분기 순익 8478억... 경상기준 역대 최고 icon하나금융, 1∼3분기 순익 1조8921억원 icon신한지주 끌어올린 조용병 회장, 정부 고용정책은 '逆行' icon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첫 재판... 채용비리 혐의 전면 부인 icon檢 '남산 3억원 의혹' 수사 본격화… 신상훈 전 신한금융 사장 소환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