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올해도 내년도 내리막... IMF, 전망치 하향 조정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경제정책
한국경제 올해도 내년도 내리막... IMF, 전망치 하향 조정신흥국 금융시장 불안, 미중 무역갈등 등 대외 환경 부정적
장기화된 내수침체, 현실 외면한 정부 경제정책 등 내부 요인도 겹쳐
서울 여의도 증권가. 사진=시장경제DB

끝이 보이지 않는 고용 참사 및 자영업 부진 심화, 반기업 정서 확산으로 인한 기업 활력 위축 등 한국 경제가 안고 있는 난제들이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향 조정으로 나타났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세계경제전망'(World Economic Outlook) 보고서를 내고, 한국의 올해 및 내년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 올해 성장률 전망치는 당초 3.0%에서 2.8%로, 내년 전망치는 2.9%에서 2.6%로 각각 낮춰 잡았다.

IMF가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수정한 것은 올해 2월 이후 8개월 만이다. 당시 IMF는 우리 정부와 연례협의를 마치고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올해 경제성장률을 3.0%로 추정했다.

경제성장률 전망치 하락을 이끈 주요 원인은 미중 무역분쟁과 신흥국 금융위기가 우선 꼽힌다. IMF는 이에 따라 국가별 경제 상황을 살피면서 통화정책을 신중하게 운영하고, 정부 재정여력도 확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내부적으로는 기업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상품 및 노동시장의 구조개혁을 주문했다. IMF는 다자 무역 시스템 수립, 금융 규제개혁 공조, 사이버 보안 강화 필요성도 함께 언급했다. 다만 IMF는 한국 정부에 대한 개별적인 정책권고는 하지 않았다.

IMF는 보고서에서 올해와 내년 세계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7%로 각각 예측했다. 이 수치는 지난 7월 IMF가 예측한 3.9%보다 0.2% 낮다.

올해 선진국 성장률은 2.4%로 기존 전망과 같지만, 내년 전망치는 지난 7월 전망치보다 0.1% 줄어든 2.1%로 내려 잡았다.

미국의 올해 성장률은 기존 전망과 같이 2.9%로 예측했지만, 유로존은 상반기 실적 둔화를 이유로, 전망치를 2.2%에서 2.0%로 하향 조정했다. 신흥개도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도 4.9%에서 4.7%로 수정했다. 특히 내년 전망은 금융위기 등 변수를 고려해 5.1%에서 4.7%로 크게 낮췄다. 

양원석 기자  wonseok@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