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온 고래밥, 모바일 퍼즐게임으로 재탄생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마케팅
오리온 고래밥, 모바일 퍼즐게임으로 재탄생과자 캐릭터와 모바일 게임 접목, 국내선 처음
회사 측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게임 개발할 것”
ⓒ오리온

오리온은 모바일 게임업체 ‘게임펍’과 ‘고래밥’ 모바일 게임 개발 및 서비스 계약을 체결하고, 고래밥 캐릭터를 활용한 게임 개발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고래밥 게임’(가칭)은 남녀노소 누구나 손쉽게 즐길 수 있는 캐쥬얼 퍼즐게임으로 개발될 예정이다. 

과자 캐릭터가 모바일 게임으로 들어가는 것은 국내에서는 처음이다. 평소 고래밥을 즐겨 먹던 소비자와 게임 유저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리온은 고래밥 특유의 ‘펀(fun)’ 콘셉트가 시간∙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즐길 수 있는 모바일 게임의 특성과 부합해 이번 협업을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오리온은 고래밥의 ‘재미로 먹고 맛으로 먹는’ 콘셉트에 맞는 다양한 마케팅을 펼쳐왔다. 2015년에는 종이접기 전문가 김영만씨와 공동 개발한 ‘해양생물 종이접기’를, 2016년에는 고래밥 캐릭터들의 모험기를 그린 ‘톡톡퍼즐’을 제품 포장에 반영한 바 있다. 올해 6월에는 신제품 상어밥을 출시하면서 바다의 왕인 고래와 상어의 대결 스토리를 바탕으로 한 ‘빙고게임’을 패키지에 담았다. 

이러한 활동에 힘입어 고래밥 전체 매출도 꾸준히 오르며 월 매출 30억 원대 브랜드로 성장했다.

오리온 관계자는 “장수 제품에 새로운 생명력을 불어 넣을 수 있도록, IP(지식재산)를 활용한 다양한 마케팅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보라 기자  bora11@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