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유치 뒤 슬쩍?... 시중銀보다 높아진 카뱅·케뱅 대출금리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소상공·금융 은행
고객유치 뒤 슬쩍?... 시중銀보다 높아진 카뱅·케뱅 대출금리케이뱅크 신용대출 평균금리 5.63%
주요 6대 시중은행과 비교해 가장 높아

올들어 인터넷전문은행은 주요 은행과 비교해 대출금리를 빠르게 올렸다.

14일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은행권 금리 자료를 보면 8월 기준 케이뱅크·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은행의 신용대출금리 평균은 4.80%로 나타났다. 케이뱅크의 신용대출 평균금리는 5.63%로 주요 6대 시중은행과 비교해 가장 높은 수준이었고, 카카오뱅크가 3.98%다. 신한은행(4.37%), 국민은행(4.10%), 하나은행(4.94%), 농협은행(3.93%), 우리은행(3.84%)의 평균 금리 4.24%에 비교하면 0.56%포인트 차이가 난다.

카카오뱅크는 서울보증보험과 제휴한 중금리대출이 은행연합회 공시에 포함되지 않아 전체 신용대출 평균금리가 집계되지 않는다. 하지만 마이너스대출(신용한도 대출)의 금리인상폭은 카카오뱅크가 가장 컸다. 카카오뱅크의 지난달 마이너스대출 평균금리는 연 4.22%로 지난해 말보다 0.28%P 올랐다. 케이뱅크는 연 4.17%로 0.08%P 인상됐다. 신한·국민·하나·농협·우리은행의 신용한도대출 평균금리는 4.05%다.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가 7~10등급의 저신용자들 대상으로 대출을 시행하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하면 대출의 시행 폭도 좁다.

인터넷전문은행들은 대출금리가 상승한 것에 대해 가산금리를 조정한 게 아니라 시장금리가 올랐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인터넷전문은행이 출범 직후 영업 초기에 대출금리를 낮춰 고객을 유치한 뒤 금리를 높인 게 아니냐는 지적이다. 은행권 관계자는 "핀테크를 통한 비용 혁신으로 낮은 금리와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겠다고 했던 인터넷은행의 출범 취지가 무색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배소라 기자  bsrgod78@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인터넷은행 부실론 현실화... 케이뱅크 또 대출 중단 icon인터넷은행, '빛 좋은 개살구' 전락... 건전성 '적신호' icon카카오뱅크 체크카드, 3일에 이어 또 다시 결제 장애 icon[데이터N] 全大 끝나니 민주당 언급량 '뚝'... 이재명 뇌관 여전 icon'ICT 기업' 특혜 논란...인터넷은행 특례법, 국회 통과 불발 icon추혜선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 처리, 즉각 중단하라” icon금융당국, 주택 관련 대출 조이기 본격화 icon주담대 놓고 보험사의 엇갈린 고민... 추진 vs 철수 icon저축은행 저신용자 대출 규모 줄어... 최고 금리 인하 영향 icon8월 금통위서 7명 중 3명이 "금리인상 필요" 주장 icon박영선·박용진 "인터넷은행법, 중요한 내용은 시행령에 위임" 맹비난 icon4대 금융, 이자장사의 기술... 3분기 순이익 3兆 돌파 전망 icon"보험사만 배불리자고?" 암보험 약관 개정... 또 다른 논란의 시작 icon제3인터넷은행 출범 윤곽... 신한·농협 발빠르게 움직인다 icon최종구 "내년 중금리 대출에 8조원 푼다" icon구멍 뚫린 카카오페이, 'QR 결제' 탈세 논란 점화 icon가산금리 내릴까 말까... 금융당국 인하 요구에 은행들 고민 icon2020년 제3인터넷은행 2곳 출범... 카뱅 지고 네뱅 뜨나? icon자산 10兆 이상 ICT기업, 인터넷은행 소유 가능... 네이버 주목 icon제3인터넷銀 설명회 '흥행 부진'... 네이버 빠지고 참석자 반토막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