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수기에 싸게 팔아도... 롱패딩 '역시즌 마케팅' 판매 저조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생활경제
비수기에 싸게 팔아도... 롱패딩 '역시즌 마케팅' 판매 저조"역시즌 마케팅은 판매보다 소비자 반응 살피는 성격 강해"
ⓒK2

아웃도어업계와 패션업계는 겨울 신제품을 미리 선보이는 '역시즌 마케팅' 프로모션이 한창이다.

역시즌 마케팅을 통해 업계는 시장 선점 및 소비자 반응을 확인하고, 소비자는 겨울 신상품을 미리 합리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올해 연일 계속되는 폭염과 지난해 인기를 끈 롱패딩을 구입한 소비자가 많아 판매율은 기대 이하라는 평가가 나오고있다.

이에 LF몰 관계자는 "역시즌 마케팅은 매출을 올리는 것보다 극소량으로 제작해 소비자들의 반응을 미리 살펴보려는 성격이 더 강하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달부터 '라푸마', '디스커버리', '아이더', '코오롱스포츠', '밀레', '블랙야크', 'K2', 등 아웃도어·스포츠 브랜드에서 신상품 출시와 함께 얼리버드 소비자를 위한 할인 프로모션을 실시하고있다.

업계에 따르면 대부분의 브랜드는 지난해 롱패딩 인기로 다운 물량을 전년보다 확대한 상황이다. 하지만 아직까지 선판매율이 전년의 60% 수준에 머물고 있어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이에 따라 올해 아웃도어 업계와 패션업계에서는 색상, 퍼, 길이, 충전재 등에서 차별함을 둬 출시할 것으로 전망된다.

김보라 기자  bora11@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