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 수입차 매장서 난동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 수입차 매장서 난동
사진=MBN 방송 캡처

1990년대 남성 인기가수 갑질 논란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일 종합편성채널 MBN은 90년대 인기가수 출신의 A씨가 2년 전 구입한 차량에 결함이 생기자 수입차 매장을 찾아가 난동을 부리는 등 갑질을 했다고 보도했다.

MBN은 "A씨는 항의하는 과정에서 매장 내 태블릿 PC를 내동댕이 치고, 입간판을 발로 차 훼손시켰다"라고 밝혔다. 

A씨는 영업사원에게 전화를 걸어 "너희 때문에 고기도 못 사고 욕 X나게 먹었으니까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깃집에서 5근 사서 보내", "새 차 제일 비싼 걸로 가지고 와 지금" 등의 폭언과 무리한 요구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차량 영업사원은 인터뷰를 통해 "회사에서도 도의적 차원에서 사장님께서 개인 사비로 그분께 위로차 신차 값 환불을 말씀 드렸다"면서 "두 달 동안 욕을 듣는 게 너무 힘들었다. 죽고 싶었다"고 토로했다.

90년대 인기가수 갑질 논란에 실명이 공개되지 않으면서 왕년의 인기 가수들이 거론되기도 했다. A씨로 지목된 그룹 R.ef 멤버 이성욱은 "영상 속 인물은 제가 아니며 해당 외국 차종은 구입해 본 적도 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신성아 기자  mistery37@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