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매트에 발암물질 검출... 층간소음 방지 효과도 없어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생활경제
어린이 매트에 발암물질 검출... 층간소음 방지 효과도 없어한국소비자원, 어린이 매트 9개 제품 안전성 평가 결과 발표
3개 제품서 신경계 장애 일으키는 '휘발성 유기화합물' 검출
9개 제품 모두 아이들이 뛰어다니는 '중량 충격음' 효과 미흡
사진=소비자원

영유아가 있는 가정에서 많이 사용하는 어린이 매트에서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이 검출됐다. 특히 층간소음 방지용으로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소음을 잡아주는 효과는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어린이 매트 9개 제품(폴더형)을 대상으로 안전성, 소음저감 성능, 충격흡수 성능 등을 시험·평가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그 결과 3개 제품에서 휘발성 유기화합물(VOCs)이 검출됐다.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피부접촉이나 호흡기 흡입을 통해 신경계에 장애를 일으키는 발암물질이다.

디자인스킨의 '듀얼시크 캔디매트 200'의 폼아마이드 방출량은 4.74 ㎎/(㎡·h)로, 기준치(0.20 ㎎/(㎡·h)이하)의 약 24배에 달했다. 폼마아이드는 점막 접촉 시 자극감과 화상과 같은 독성을 유발할 수 있는 물질이다.

파크론의 '퓨어공간폴더 200P'에서는 점막 자극성이 있어 중장기적으로 노출되면 독성을 유발하는 '2-에틸헥소익에시드'가 검출됐다. 2-에틸헥소익에시드 방출량은 0.60 ㎎/(㎡·h)로 기준치(0.25 ㎎/(㎡·h) 이하)의 약 2.5배에 달했다.

베베앙의 '뷰티튜드매트 210' 제품은 현기증이나 수면장애를 유발할 수 있는 ‘N,N-다이메틸폼아마이드’의 방출량이 기준치 이상이었다. 다만 현행 기준 이전에 생산된 제품으로 기준을 적용할 수 없었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3개 업체 모두 판매중지, 소비자 교환, 환급 등 자발적 시정조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 어린이가 있는 가정에서 층간소음 예방을 목적으로 매트를 사용하고 있으나, 이에 대한 효과는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9개 제품 모두 매트 위에 딱딱한 물체를 떨어뜨렸을 때 발생하는 '경량 충격음'을 줄이는 효과는 있었지만, 아이들이 소파에서 뛰거나 바닥을 뛰어다니는 소리와 같은 '중량 충격음'은 효과가 미미했다. 맨바닥에서 뛰는 것과 비교해 5~7dB 정도만 저감됐다.

아이들이 넘어질 때 충격을 흡수하는 성능은 양호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이 1m 높이에서 머리 모형을 낙하해 측정된 가속도 값을 이용해 '머리상해지수'를 산출한 결과, 9개 중 7개 제품의 충격 흡수 성능이 양호한 것으로 조사됐다. 나머지 2개 제품도 '보통'으로 평가됐다. 

색상 유지 성능 부분은 전 제품에서 이상이 없었다. 다만 ▲디자인스킨의 '듀얼시크 캔디매트 2000' ▲베베앙의 '뷰티튜드매트 210' ▲아이팜의 '쉘 피트인 폴더매트 205' ▲크림하우스의 '스노우파레트 BT 200' 4개 제품은 사실과 다르게 '친환경' 등 환경성 표시·광고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

소비자원은 어린이 매트를 살 때 ▲KC 인증 번호 및 표시 항목이 제대로 표시되어 있는지 ▲'어린이제품 안전특별법'에 의한 안전확인 안전기준 인증을 받은 제품인지 ▲제조 일자, 사용 연령, 주의 사항 등이 표시됐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어린이 매트'에 관한 가격·품질 비교정보는 '행복드림' 사이트 내 '비교공감'란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이혜림 기자  lhr@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혜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