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군포·대구에 소공인 특화지원센터 설치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소상공·시장 소상공인 시대
중기부, 군포·대구에 소공인 특화지원센터 설치소공인 혁신성장을 견인할 특화지원센터 2곳 신규 선정

경기도 군포시 당정동과 대구광역시 서구 평리동에 ‘소공인 특화지원센터’(특화센터)가 설치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홍종학)는 15일 이 들 두 곳에 특화센터를 신규로 설치하고 (재)군포산업진흥원(군포)와 (사)한국패션산업연구원(대구)이 위탁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한 경기 군포와 대구 평리동의 소공인 집적지는 물류 및 관련시설 등 인프라가 우수하며 각 지역에서 금속가공 및 의류제조 분야의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특화센터 운영기관은 센터 운영관리와 집적지 특화사업 추진에 소요되는 사업비(4억원 이내)를 지원받으며, 소공인 지원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소공인 특화지원센터는 집적지 소공인들의 자생력과 경쟁력 제고를 지원할 목적으로 2013년부터 설치를 시작하여 현재 10개 시도에서 32개 센터를 운영 중에 있다.

기술․경영교육, 컨설팅, 자율사업 등 지역․업종별 특성에 맞은 다양한 맞춤형 사업을 지원하고 있는 지원센터는 지난해에만 11개 사업에 2,154개사의 소공인이 참여해 참여소공인의 37.9%가 매출액 증가를 기록했다.

향후, 신규로 설치하는 특화센터는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수도권과 비수도권 비율을 5:5 수준으로 유지할 계획이며 금년 7월중에 비수도권 지역을 대상으로 2개 기관을 추가로 모집․선정할 계획이다.

김흥수 기자  hskim@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