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 피싱 피해 1년간 1만건... "화상채팅이 범죄 온상"
상태바
몸캠 피싱 피해 1년간 1만건... "화상채팅이 범죄 온상"
  • 이준영 기자
  • 승인 2018.06.14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사이버보안협회 “경각심 높이고, 초동대응 중요”
몸캠 메시지. 사진= KBS뉴스 캡처

신종 사이버범죄 수법 중 하나인 몸캠피싱의 규모와 피해가 커져가고 있다. 몸캠피싱은 화상채팅을 통해 녹화한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하는 범죄를 말한다.

한국사이버보안협회가 지난해 1월1일부터 올해 1월까지 집계한 내용에 따르면 1만여 건 이상의 피해가 발생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자의 90%는 남성으로 이 중 40%는 성적 호기심이 강한 미성년자란 점에서 사회적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김현걸 한국사이버보안협회 이사장은 “우선 스스로 몸캠피싱에 대한 경각심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예방교육만으로도 90%이상 차단이 가능하다”며 “스마트폰의 각종 채팅 어플에 있는 화상채팅 자체가 몸캡피싱의 범죄현장이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에 따르면 이들은 보이스피싱처럼 ‘조선족 사투리’를 사용하지 않고, 검찰과 국세청 등을 사칭하지도 않는다. 하지만 성적 호기심을 미끼로 평범한 음란영상을 앞세워 유혹의 손길을 내밀기 때문에 누구든 클릭 한 번으로 몸캠 피싱의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것.

한편 몸캠피싱 피해가 발생할 경우 1차 초동 대응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김 이사장은 “우선 최대한 빨리 스마트폰을 초기화해 가해자가 심은 해킹프로그램부터 지워야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초기화하기 전엔 가해자와 대화 등 관련 내용을 따로 저장해두는 것이 추후 사법기관에 호소할 때 유리하다”며 “이후 통신사 대리점을 찾아가 전화번호를 바꾸는 것이 필수”라고 조언했다.

또한 전화번호를 바꾸기 전 각종 메신저나 카카오톡의 기존 ID는 탈퇴하는 것이 가해자의 끈질긴 추적을 피하는 방법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구글 동기화 계정들도 탈퇴 후 새로 개설하고, 해외 거점을 두고 있는 가해자들이 국제전화나 070등을 통해 걸어오는 전화는 피싱어플을 통해 사전차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이사장은 “가해자들을 통해 유출된 자신의 음란영상을 지우기 위해선 신뢰할만한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이 현명하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