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딸 이미소 "이재명 사진 내가 폐기, 母 허언 아냐"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김부선 딸 이미소 "이재명 사진 내가 폐기, 母 허언 아냐"

배우 김부선의 딸 이미소가 어머니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의 '스캔들 의혹'에 대한 심경을 토로했다.

이미소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로 많은 고민 끝에 제 의견을 적고자 한다. 처음부터 침묵을 바라온 저로서 이 결정은 쉽지 않았다"면서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녀는 "이 일은 제가 대학교 졸업공연을 올리는 날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 됐다. 너무 창피한 마음에 엄마에게 공연을 보러 오지 말라고 했던 걸로 기억을 한다. 그후 졸업 사진을 정리하던 중 이 후보님과 저의 어머니의 사진을 보게 됐고 그 사진을 찾고 있는 엄마를 보고 많은 고민 끝에 제가 다 폐기해버렸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 이후에 그런 손편지를 쓰게 되었고 저를 봐서라도 함구해달라고 부탁을 했다. 약속했기 때문에 (어머니가) 더 이상 언급하지 않으셨는데 후보 토론의 과정속에 뜻하지 않게 다시 논란이 됐다"고 덧붙였다.

이미소는 "세상 사람들 중에서는 이번 선거의 결과 때문에 엄마를 허언증 환자로 몰아가려고 한다"며 "그때 당시의 진실을 말해주는 증거라 함은 제가 다 삭제시켜버렸지만, 사실상 모든 증거는 저희 엄마 그 자체가 증거이기에 더 이상 진실 자체에 대한 논쟁은 사라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제가 상처받은 만큼 상처받았을 이재명 후보님의 가족분들에게도 대신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앞으로 배우 이미소로서 좋은 소식으로 뵙길 노력하겠다"고 전하며 글을 마무리했다.

김부선은 2010년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정치인이 총각이라고 했는데 알고보니 유부남이었다"며 "상대방과 인천에 가서 연인들처럼 사진도 많이 찍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는 7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간담회에서 2007년 12월 인천 앞바다에서 찍은 김부선의 사진을 공개하면서 해당 사진은 이재명 후보가 직접 찍어준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재명 후보는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하고 있다.

- 다음은 배우 김부선 딸 이미소가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전문.

안녕하세요. 이미소 입니다. 정말로 많은 고민 끝에 제 의견을 적고자 합니다.

처음부터 침묵을 바래온 저로써 이 결정은 쉽지 않았습니다. 제 스스로의 약속을 어긴다는 생각이 모순 같기도 하고 또 더 다칠 많이 무섭기도 하지만 다시 일어나고 싶은 마음에 얘기하고자 합니다. 

이 일은 제가 대학교 졸업공연을 올리는 날 기사를 통해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너무 창피한 마음에 엄마에게 공연을 보러오지 말라고 했던 걸로 기억을 합니다. 

그 후 졸업관련 사진을 정리하던 중 이 후보님과 저희 어머니의 사진을 보게 되었고 그 사진을 찾고 있는 엄마를 보고 많은 고민 끝에 제가 다 폐기해버렸습니다. 

그 이후에 그런 손편지를 쓰게 되었고 저를 봐서라도 함구해달라고 부탁을 했고 약속을 했기 때문에 더 이상 언급하지 않으셨는데 후보 토론의 과정 속에 뜻하지 않게 다시 논란이 되었습니다. 

세상 사람들 중에서는 이번 선거의 결과 때문에 엄마와 그분의 그 시절 사실관계 자체를 자꾸 허구인냥 엄마를 허언증 환자로 몰아가려고 하시는데 그때 당시의 진실을 말해주는 증거라 함은 제가 다 삭제시켜버렸지만, 사실 증거라고 하는 것이 가해자가 자신의 결백을 입증하기위해서 제시해야하는 것이지, 피해자가 자신이 피해 받은 사실을 증명해야 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하기에, 또한 사실상 모든 증거는 저희 엄마 그 자체가 증거이기에 더 이상 진실 자체에 대한 논쟁은 사라져야 한다라고 생각합니다. 

저는 시끄러운 걸 싫어합니다. 제 탄생자체가 구설수였기 때문에 앞으로는 모두가 조용히 살기를 바랐습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저는 배우라는 직업을 하게 되었고 무명배우이지만 누구의 딸이 아닌 배우 이미소 라는 이름을 갖고자 노력했고, 그 환경과 그런 제 성향에서 상처받지 않고 망가지지 않으며 예쁘게 살고자 늘 제 자신을 탐구하는 사람입니다. 

항상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엄마가 싫었고 그래서 저는 여지껏 어떤 일이든(옳은 일이여도) 엄마의 입장에서 진심으로 엄마의 마음을 들어주지 못하고 회피하고 질책하기 바빴습니다. 사실 지금도 여전히 밉지만 이번만큼도 제 마음 편하고자 침묵하고 외면한다면 더 이상 제 자신을 사랑할 수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이런 얘기를 하게 됐습니다. 

논란이 되겠지만 저는 논란을 일으키려 하는 게 아닙니다. 논란을 종결시키고자 하는바 입니다. 서로의 실수와 지난 일로 과거에 머무는 것이 아닌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소명의식을 갖고 제 역할을 잘하길 바랄 뿐입니다. 또 더 이상 선거잔치에 저희를 초대하지 않기를 바랍니다. 집 앞에 계시는 기자분들도 퇴근하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제가 상처받은 만큼 상처받았을…이재명 후보님의 가족분들에게도 대신하여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배우 이미소로서 좋은 소식으로 뵙길 노력하겠습니다.  

신성아 기자  mistery37@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