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가 티셔츠·에어컨 물량공세… 유통업계 여름대전 '후끈'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생활경제
특가 티셔츠·에어컨 물량공세… 유통업계 여름대전 '후끈'가정의달 연휴 영향으로 지난달 매출 신장… 6월 월드컵 특수 기대
롯데백화점 '빅로고 리턴즈' 이벤트 이미지. 사진= 롯데백화점

6월들어 30도를 넘나드는 더위가 시작되자 유통업계도 여름준비에 분주해지고 있다. 최근 몇 년 새 폭염으로 백화점으로 피서 보내는 사람이 많아 매출에도 영향을 끼쳤다. 특히 올해는 월드컵도 있어 여름 특수를 노리고 있다.

백화점 주요 3사인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3%대의 매출 신장을 기록했다. 특히 더위가 시작되며 패션부문 매출이 전년대비 10%가량 뛰었다. 업계는 가정의 달 연휴가 많은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하며 이번달 월드컵이 있고, 본격 여름이 시작될 것으로 전망돼 매출 신장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롯데백화점은 올해 여름 시즌 테마를 ‘빅로고 리턴즈’로 정하고 관련 행사를 10일까지 진행한다. 빅로고 디셔츠 대표 브랜드 게스, 리바이스 등은 롯데백화점에서만 볼 수 있는 단독 아이템을 선보이고, 특가 티셔츠 행사와 프로모션이 진행된다. 서울과 부산 본점 등 총 15개 점에선 모자와 티셔츠 럭키박스 행사도 실시한다.

또 라코스테, 타미힐피거, 휠라 등 ‘빅로고 상품’ 브랜드 티셔츠로 매장 내 디스플레이 존을 구성하고, 롯데백화점 공식 SNS계정을 통해 빅로고 상품을 활용한 다양한 패션 코디를 선보이며 고객들에게 새 패션 트렌드를 소개할 계획이다.

지난달 비치웨어 기획전을 진행한 홈플러스는 최근 여름철 열대야에도 시원한 여름침구 20종을 직수입해 판매하고 있다. 이 제품들은 특수 가공처리 섬유를 사용해 여름 무더위에도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또 잦은 세탁이 필요한 여름이불의 특성을 감안해 땀과 물기가 빠르게 건조된다는 장점도 있다.

롯데하이마트는 에어컨 성수기인 6~8월을 맞아 내달 2일까지 국내 최대 규모의 ‘무더위 철벽방어 에어컨 대전’을 진행한다. 최근 3개년간 롯데하이마트의 연간 에어컨 매출액 중 60%가량이 성수기에 발생했다.

이번 대전에는 삼성전자, LG전자, 대우전자, 대유위니아, 캐리어 등 주요 제조사의 에어컨을 900억 원 물량으로 모아 판매한다. 각 브랜드의 에어컨을 타입 및 평형, 가격대별로 총망라했다. 행사 상품의 가격대는 30만 원대부터 500만 원대까지이며, 종류는 6평형대 벽걸이 에어컨부터 25평형대 투인원 에어컨(스탠드형+벽걸이형)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이준영 기자  ljy@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