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쉰다' 200만명 육박... 5060 일자리가 말라간다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생활경제
'그냥 쉰다' 200만명 육박... 5060 일자리가 말라간다임시·일용직 줄어 고령층 일자리 감소 영향... 역대 최악
실버택배 근로자들. 사진= 시장경제신문DB

일할 능력은 있지만 특별한 이유 없이 쉬고 있는 ‘쉬었음’인구가 200만 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화에 따른 노인 일자리 증가세 감소와 임시·일용직이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9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비경제활동인구 중 ‘쉬었음’인구는 지난해 동기간보다 10만7000명 늘어난 195만1000명으로 나타났다. 이는 쉬었음 인구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3년 이후 190만 명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쉬었음 인구는 일할 능력이 있지만 구체적인 이유없이 막연히 쉬고 싶어서 일하지 않은 사람들이다. 이들은 경제활동 인구에 포함되지 않기 때문에 통계상 실업자로도 분류되지 않는다.

쉬었음 인구는 지난해 3분기 16만5000명, 지난해 4분기 22만명 늘어나는 등 3분기 연속 10만명 이상 증가하고 있다. 쉬었음 인구 증가는 50·60대 인구가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50대는 40만6000명으로 2003년 1분기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보였고, 60대는 84만1000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쉬었음 인구가 큰 폭으로 늘면서 비경제활동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1.7%를 기록했다. 이는 최근 임시·일용직의 고용이 악화된 것에서 기인한다는 분석이다. 고령층 대부분이 임시·일용직 형태 일자리에 종사하기 때문이다.

올해 1분기 임시·일용직 일자리는 607만4000명으로 작년 동기 대비 18만1000명이 감소했다. 이는 2013년 25만5000명을 기록한 이후 5년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50세 이후 취업자 수 증가폭도 27만명에 그처 2016년 2분기 26만1000명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통계청 관계자는 "60세 이상 쉬었음 인구 증가세에는 우선 고령화 추세로 노인 인구 자체가 늘어나는 영향이 있다"며 "최근 노인 일자리가 1∼2년 전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 늘어나는 것도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ljy@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