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진침대 회수현황 공개하고 소비자 피해보상안 마련하라"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생활경제
"대진침대 회수현황 공개하고 소비자 피해보상안 마련하라"소비자단체協, 라돈침대 구체적 피해 보상안 촉구
8일 2차 기자회견 열어
수거된 침대 불과 4500여개
대진 침대 방사능 피해자들과 시민사회단체들이 지난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모습. 사진=시민환경센터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이하 소협)는 8일 라돈 검출 대진침대 회수현황을 공개하고 소비자 피해보상안을 구체적으로 마련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소협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대진 라돈 침대, 소비자 대책 촉구’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소협 측은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가 침대 21종의 회수 방침을 밝힌 지 2주가 지났지만 아직도 비닐배포나 침대 회수가 원활히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대로 된 피해보상안을 마련하라며 "위해상품 회수와 피해 소비자에 대한 신속한 보상이 우선적으로 필요하다. 소비자 불안이 확산되지 않도록 정부는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소협은 성명을 통해서도 실효적인 회수대책과 신속한 피해보상 거듭 강조했다. 소협은 “소비자들은 침대 회수 신청을 별도로 해야 하는지, 언제 회수되는지 계속해서 센터로 묻는다”며 “하지만 정부가 지난달 21일 수거 조치 명령을 내린 후 지금까지 수거된 침대는 4500여개에 불과하다. 구체적인 세부 계획도 나와 있지 않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소협은 "정부의 수거 방침 발표 이후에도 회수 문제와 관련해 소비자 불만이 지속하고 있다"며 "회수 대상 침대의 연도 제한을 폐지하라는 원안위의 행정명령에 대진침대가 불복해 회수 신고조차 되지 않는 일들이 현장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2차 기자회견 자리에서 소협은 Δ문제가 된 대진침대 매트리스 회수현황 공개 Δ문제가 된 21종 매트리스 외 기준치 이내라고 했던 대진침대 3종의 매트리스 피폭선량 결과 발표 Δ침대 외 모나자이트 가공제품 유통현황 조사결과 발표 Δ소비자 피해 범위를 폐 질환 이외로 확대해 건강 역학조사 실시 Δ피해보상안 기준 마련 등도 함께 요구했다.


배소라 기자  bsrgod78@naver.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