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스키스 팬연합, 고지용 제외 성명서 발표…왜?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연예
젝스키스 팬연합, 고지용 제외 성명서 발표…왜?
사진=MBC '무한도전'

YG엔터테인먼트가 그룹 젝스키스의 팬연합이 요청한 고지용 프로필 제외 성명서에 응답했다.

젝스키스 팬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젝스키스 갤러리·옐로우온·다음카페 젝키꽃길단' 유저 일동은 28일 "종 포털사이트의 젝스키스 프로필에서 前(전) 멤버 고지용 씨를 제외하기를 YG엔터테인먼트에 요청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냈다.

팬연합은 "고지용이 재직 중인 광고대행 회사와 그 사업 관계자들은 젝스키스 브랜드를 무단 사용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크게 4가지 이유를 들어 각종 포털사이트의 젝스키스 프로필에서 고지용을 제외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이 공개한 네 가지 이유는 ▲첫째 팬을 동원한 다수의 기업행사에서 모욕적인 언사를 한 것 ▲둘째 젝스키스 브랜드와 팬덤을 이용한 투자자 모집광고 ▲셋째 젝스키스의 상표권을 도용한 바이럴 마케팅 ▲넷째 해외 팬덤으로 확대된 바이럴 마케팅 등이다.

팬들의 주장에 따르면 고지용의 최측근이 젝스키스 최대 팬 커뮤니티 운영자에게 접근했으며, 기업 홍보행사에 팬들의 현장 참여를 독려한 뒤 모욕적인 언사를 수차례 했다고 밝혔다. 특히, 옆에 있던 고지용은 사과는 커녕 제지하지도 않았다고 폭로했다. 

사진=젝스키스 팬 커뮤니티

또, 고지용의 회사의 투자자 모집 광고에서 '젝스키스 출신으로 팬덤 및 맨파워'의 '경쟁력'을 보유한 것으로 명시해 팬덤을 영업에 활용했고, 회사 관계자들과 고지용이 '#젝스키스'를 태그로 관련 제품들을 홍보하며 상업적으로 이용했다고 비판했다.

팬연합은 "국내 어느 그룹에서도 전 멤버가 현재 활동 중인 그룹의 프로필에 포함된 경우는 없으며 그 그룹명을 도용해 개인 사업에 활용하는 경우는 더욱이 없다. YG엔터테인먼트는 조속히 프로필을 정리해 젝스키스의 상표권을 보호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젝스키스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이미 재결합한 지 2년이 됐고 앞으로 고지용씨의 재결합 확률이 적으니 팬들의 요청에 전 포털 프로필 수정을 공식 요청하겠다"며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한편, 젝스키스는 2000년 해체한 뒤 2016년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 토토가 시즌2를 통해 재결합했고, YG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고지용은 당시 '무한도전' 무대에는 섰지만 젝키 활동에는 참여하지 않았으며, 2017년부터 KBS 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에 고정 출연하고 있다.

신성아 기자  mistery37@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