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북칩으로 급성장... 오리온, 1분기 영업이익 133% 껑충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생활경제
꼬북칩으로 급성장... 오리온, 1분기 영업이익 133% 껑충한국·중국·베트남서 인기제품은 '초코파이'
러시아 "서부지역 딜러 교체, 영업망 재구축"으로 역성장
ⓒ오리온

오리온이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5163억원, 영업이익936억원을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업분할 전인 작년 1분기 식품사업부문 실적 대비 매출액 5163억원으로 13.7%, 영업이익은 133%나 증가한 수치다. 

오리온그룹에 따르면 한국 법인은 ‘꼬북칩’ 등 스낵 제품과 ‘초코파이’, ‘후레쉬베리’ 봄 한정판 등 파이류 매출 호조에 힘입어 5.7%의 매출 성장을 기록했다. 

출시 1년 만에 누적 판매량 3200만봉을 돌파한 꼬북칩은 지난 1월 꼬북칩 생산량을 두 배로 늘리고 꼬북칩 새우맛을 출시하는 등 월 매출 50억원대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2분기에는 2년만에 재출시 하는 '태양의 맛 썬'으로 스낵 라인업을 강화하고, 하반기에는 프리미엄 디저트 초코파이 전문매장 '초코파이 하우스'를 전국으로 확대해 디저트 시장을 적극 공략할 방침이다.

중국 법인은 사드사태 이후 지속적으로 진행해 온 사업 구조개선과 비용 효율화 효과가 나타나면서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25.3% 성장했다. 특히 영업이익은 49억원 적자에서 489억원으로 흑자 전환되면서 크게 성장했다.

중국 법인은 '초코파이', '오!감자', '큐티파이', '예감', '스윙칩', 등이 큰 폭으로 성장률을 보이며 매출 회복을 뒷받침 했다.

2분기엔 랑리거랑(꼬북칩), 초코파이 딸기맛, 마이구미 등 글로벌 전략 신제품을 출시해 시장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베트남 법인은 현지화 기준으로 18.2% 성장했다. 전체 매출액의 40%를 차지하고 있는 초코파이가 신제품 '초코파이 다크' 시장확대 효과로 고성장세를 이어갔고, 고래밥의 매출 호조로 비스킷류 매출이 53% 늘었다.

러시아 법인은 현지화 기준 -36.1%(원화 기준 약 69억원) 역성장 했다. 오리온 측은 “모스크바 지역 등 서부지역 딜러 교체 및 영업망 재구축으로 인한 일시적인 매출 공백에 따른 것”이라며 “하반기부터는 정상화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오리온 관계자는 "해외에선 중국 법인의 구조개선 노력이 실적으로 나타나고 베트남이 고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국내에선 꼬북칩, 봄 한정판 파이 등이 인기를 이어가면서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김보라 기자  bora11@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