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ICO 허용하면 청년 고급일자리 늘어날 것”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소상공·금융 정책
“암호화폐 ICO 허용하면 청년 고급일자리 늘어날 것”문형남 교수, ‘핀테크 창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서 주장
"핀테크 창업 활성화로 청년들을 위한 고급 일자리 창출해야"

블록체인 사업(ICO 등)을 허용하면 청년들을 위한 고급 일자리 창출이 가능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숙명여대 정책산업대학원 문형남 교수는 14일 오전 국회에서 개최된 ‘핀테크 창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토론회’에 발제자로 나서 이같이 주장했다.

문교수는 설립 5년만에 170여개의 불록체인 암호화폐 기업 파이프라인을 형성해 시민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한 스위스 추크(Zug)시의 사례를 예로 들며 국내에서도 핀테크 창업이 활성화되면 해외로 나가 법인을 세우던 국내 기업들이 국내에서 청년을 고용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날 토론회를 주관한 바른미래당 김수민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간편결제·간편송금 분야 위주로 국내 핀테크산업 시장이 괄목할만한 성과를 이루었으나 P2P금융, 블록체인 등 미래 유망산업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존재하고 있다”며“민생특위 차원에서 국내 핀테크 산업 현황을 점검하고, 관련 창업 활성화 방안을 논의하고자 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축사에 나선 바른미래당 민생특위 12총괄위원장인 정운천의원(전북 전주시을)은 축사를 통해 “현재 우리는 변화와 혁신의 시대에 살고 있으며 특히, 이러한 변화가 금융권에서 급격하게 나타나고 있다”고 말하며 “오늘 토론회를 통해 핀테크 산업 현황을 점검하고 핀테크 창업 활성화를 위한 여러 제도적 개선방안을 모색해 대한민국 경제의 활력이 되살아나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이 날 토론회의 제2발제자로 나선 중소기업연구원의 박재성 연구위원은 “한국은 P2P대출이 성장할 수 있는 가장 좋은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고 말하며 “변화를 주도하는 것은 자본이 아니라 인간의 창의성이며 효율적인 자원배분은 일자리 창출을 촉진시킨다”고 주장했다.

한 편 바른미래당은 지난 달 현장 밀착형·민생 친화적 정책을 해결하고 실생활 문제해결에 초점을 맞추고자 민생특별위원회 산하 12개 위원회를 구성하고, 김수민 의원을 창업가SOS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임명했다.

김흥수 기자  hskim@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