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공간주안 세월호 4주기 기린다…'눈꺼풀'·'그날, 바다'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라이프 문화
영화공간주안 세월호 4주기 기린다…'눈꺼풀'·'그날, 바다' 
사진=자파리 필름, 엣나인필름

인천 유일의 다양성 예술영화관 영화공간주안(관장 이안)이 세월호 참사 4주기를 기린다.

영화공간주안은 12일부터 19일까지 세월호 희생자들을 위한 레퀴엠 '눈꺼풀'과 4년 전 그날에 대한 팩트 추적 다큐멘터리 '그날, 바다' 두 편을 새롭게 상영한다.

오멸 감독의 신작 '눈꺼풀'은 망망대해 위 외딴 섬 '미륵도'에서 직접 쌀을 찧어 떡을 만들며 저승으로 긴 여정을 떠나는 사람들의 주린 배를 채워주는 노인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희생자들을 가슴에 묻고, 잘 배웅해주고자 하는 마음과 아이들과 이별해야만 하는 슬프고도 아픈 마음을 영화적 은유로 담아냈다.

앞서 '지슬: 끝나지 않은 세월2'을 연출한 오 감독은 "2014년 4월 16일, 세월호 참사 소식을 접한 뒤 3일간 밤잠을 설치고 3일 만에 시나리오를 완성했다"며 "제사 지내는 마음으로 연출에 임했다"고 연출 의도를 말했다.

'그날, 바다'(감독 김지영)는 2014년 4월 16일 세월호의 항로를 기록한 AIS를 추적해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그날에 대한 궁금증을 과학적인 분석과 증거로 접근하는 추적 다큐멘터리다.

항로 재구성에만 6개월, 4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이어진 조사 과정에서 수집한 객관적인 증거들을 통해 단순한 '의혹 제기'가 아니라 오직 '사실'만을 전한다. 어떠한 정치적 견해 없이 세월호 침몰 7시간에 대한 궁금증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보여준다.

제작비 9억 원에 달하는 대형 프로젝트 '그날, 바다'는 제작비 마련을 위해 크라우드 펀딩을 진행했으며, 단기간에 목표 금액을 훌쩍 뛰어넘는 20억3천만 원을 모았다. 평소 사회적 이슈에 대한 소신을 적극적으로 드러냈던 배우 정우성이 내레이션으로 참여했다.

신성아 기자  mistery37@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성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