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O 완전표시제 논란... "비싼 유기농쓰는 소비자만 피해"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상단여백
HOME 소상공·시장 소상공인 시대
GMO 완전표시제 논란... "비싼 유기농쓰는 소비자만 피해""'소비자의 알 권리' 위해 GMO 완전표시제가 도입 돼야"
GMO 완전표시제가 도입시 "선택의 다양성 침해·유기농 가격 부담"
=픽사베이

‘GMO(유전자변형농산물) 완전표시제’ 도입을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이 현재 약 12만여 명이 동의했다.

현행 제도에 따르면 GMO를 사용하고 그 성분이 남아있는 제품의 경우 GMO 표시제도에 따라 이를 표기하도록 되어 있다. 

하지만 청와대 청원을 주도하는 시민단체들은 함유량과 상관없이 GMO 사용 여부를 완전 표기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들은 GMO에 대한 완전표시제가 도입되어 유기농 식품 및 식재료와 GMO를 구분하겠다는 말이라고 볼 수 있다. 

특히 청원을 주도하는 50여개 시민단체들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생협들은 실제 오프라인 매장에서 유기농 식품 및 식재료를 판매하면서 매출 이익을 거두고 있다.

과학자들과 여러 나라의 식품안전 당국에서 'GMO가 인체에 안전하지 않다’는 주장을 반박하고 있고, 유기농 제품도 생산 및 유통 과정에서 철저한 위생관리나 안전관리가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언제든 위해요소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을 볼 때 무엇이 더 안전한가는 알 수없다.

이 단체들이 '소비자의 알 권리'를 위해 GMO 완전표시제가 도입돼야 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수입 식품이나, 수입산 원재료를 사용한 식품의 경우 GMO 사용 여부를 애초에 알 수 없고, GMO 사료를 먹고 자란 축산물에 대해선 표기 방법에 대해 정확한 정보가 나와있지않다.

만약 GMO 완전표시제가 도입된다면, 소비자들의 선택의 다양성이 침해되고 생협과 같이 유기농 식품을 판매하는 단체들의 이익이 증가하는 결과를 낳게 될 수 있다. 또한 유기농 제품을 사용하면서 가격에 부담을 가지는 소비자의 피해가 늘어날 것이다. 

GMO는 기술의 영역이지 정치의 영역이 아니다. 중요한 것은 과학적인 연구와 검증, 그리고 합의이다. 이는 선과 악의 문제도 아니다. 지금의 GMO 완전표시제 도입 청원이 결국 누군가의 배만 불리는 것은 아닌가 우려된다.

김보라 기자  bora11@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