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정보·보상·예방’ 환자 커뮤니티용 블록체인 나왔다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상단여백
HOME 카드뉴스
‘의학정보·보상·예방’ 환자 커뮤니티용 블록체인 나왔다휴먼스케이프, ‘흄’(HUM) 블록체인 프로젝트 본격 개발
휴먼스케이프(대표 장민후)는 국내 의료 시장에서 병, 의원 대상의 사후관리 솔루션을 개발, 운영해 온 헬스케어 스타트업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환자 커뮤니티 구축 프로젝트를 위한 시드 투자 유치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개발 및 사업 추진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휴먼스케이프

환자들의 의학, 경제, 보상, 예방 등 각종 커뮤니티용 블록체인이 등장했다.

휴먼스케이프(대표 장민후)는 국내 의료 시장에서 병, 의원 대상의 사후관리 솔루션을 개발, 운영해 온 헬스케어 스타트업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환자 커뮤니티 구축 프로젝트를 위한 시드 투자 유치를 마무리하고 본격적인 개발 및 사업 추진에 착수했다고 15일 밝혔다.

현재까지 건강 정보의 교류는 주로 온라인 포털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문답 서비스나 특정 질병에 특화된 온라인 커뮤니티 및 환우회를 통해 이루어져 왔다. 그러나 기존 온라인 커뮤니티의 경우 참여자가 지속적으로 글을 작성하거나 정보를 공유해야 하는 동인이 충분하지 않아 쉽게 커뮤니티를 이탈하거나 글을 읽기만 하는 ‘눈팅족’으로 전락하는 문제점이 상존하고 있다.

이에 휴먼스케이프는 보상체계 기반의 블록체인 커뮤니티 구축을 통해 커뮤니티 내 정보 생산의 주체인 환자와 의료 전문가들에게 각자의 지적 생산물에 대한 보상을 제공함으로써 건강 정보 수집을 양적, 질적 측면에서 극대화하고자 한다.

글로벌 헬스케어 데이터 시장은 2018년 현재 약 150억 달러에 달하며, 해마다 20%가 넘는 급격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휴먼스케이프 커뮤니티에서 공유될 건강 정보의 경우 글로벌 제약사, 보험사, 임상연구기관의 관심이 높아 데이터의 수익화가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

휴먼스케이프 장민후 대표는 “사람들은 아플 때 주로 병원을 찾거나, 인터넷을 통해 관련 정보를 검색한다. 하지만 미국에서는 매년 약 1,200만 명의 환자가 오진을 경험하고 있고, 온라인 상에는 전문성이 결여된 부정확한 정보가 많다”며 “오진의 경우 의료진 개인의 문제보다는 현 의료 시스템의 구조적인 문제에 기인한 경우가 대부분인데, 전 세계적으로 의료진의 전공 세분화 추세가 심화되며 환자의 상태를 전체적이고 포괄적으로 살펴보는 1차 의료의 영역이 줄어들고 있으며 이는 환자의 건강에 대한 다각적인 진단을 어렵게 한다”고 밝혔다.

한편, 휴먼스케이프는 올해 1월 한화생명 드림플러스 63핀테크센터에 입주하며 한화 금융계열사와의 사업 제휴를 진행하고 있으며, 헬스케어 데이터 기반 수익모델에 대한 검증과 이에 필요한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정규호 기자  jkh@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 메콘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