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채용비리 사건 금융위가 발본색원해 엄단해야”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소상공·금융
심상정, “채용비리 사건 금융위가 발본색원해 엄단해야”최종구 금융위장 "검사 인력과 기간제한 없이 최대한 확실히 조사"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채용청탁 의혹에 휘말려 원장직을 사퇴한 가운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채용비리와 관련해 "검사의 인력과 기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최대한 확실히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 전체회의에서 "금융위가 나서서 발본색원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해야 한다"는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지적에 "최흥식 원장의 사임으로 금감원이 철저하고 공정하게 조사할 기반이 마련된 만큼 채용비리 전반에 대해 철저하게 사실이 확인되도록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최 위원장은 또 "최흥식 전 원장의 채용비리가 밝혀진다 해도 하나은행의 임원 재직시 발생한 일"이라며 "하나은행 내부가 아니면 확인하기 어려운 내용의 제보가 알려진만큼 경영진들이 제보 사실을 사전에 인지했던 것으로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것이 일반적인 추론"이라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의 3연임을 둘러싼 금감원과 하나은행간에 발생한 마찰과 이에 따른 정치적 폭로 의혹까지 폭 넓게 들여다보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한 편 금감원은 13일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을 조사하는 특별검사단을 검사 경력이 풍부한 고참급 선수들로 꾸렸다. 금감원 내부적으로 이번 검사를 통해 최흥식 금감원장과 하나은행의 채용비리 의혹을 철저하게 파헤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특별검사단은 은행검사국 뿐 아니라 다양한 국 ·실에서 인력을 모아 꾸린 만큼 이례적으로 인사발령까지 냈다.

김흥수 기자  hskim@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