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먹통 이제 사라질까... BTC·ETH 마켓 추가 '빗썸PRO' 출시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암호화폐
빗썸 먹통 이제 사라질까... BTC·ETH 마켓 추가 '빗썸PRO' 출시‘업비트 꼼짝마’ BTC, ETH 마켓 추가 예정
빗썸은 ‘빗썸PRO’의 첫 번째 장점으로 “고객이 동시에 접속하거나 시세가 급등락하는 상황에서도 거래중단이나 시스템 다운 등의 장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 예방에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사진=빗썸

빗썸이 신개념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PRO’을 오픈했다. 경쟁 거래소인 업비트에만 있는 BTC, ETH 마켓을 추가할 예정이다. 잦은 과부화 현상으로 거래 불능 현상을 해결하고, 업비트에 잠시 내준 1위 거래소 자리를 탈환할지 주목된다.

빗썸은 신개념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PRO’를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빗썸은 ‘빗썸PRO’의 첫 번째 장점으로 “고객이 동시에 접속하거나 시세가 급등락하는 상황에서도 거래중단이나 시스템 다운 등의 장애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고 예방에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빗썸PRO는 PC에서는 전문가용 HTS(Home Trading System)로, 모바일에서는 MTS(Mobile Trading System)로 활용 가능하다. PC버전은 빗썸PRO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프로그램 설치 없이 익스플로러나 크롬 등의 웹 브라우저에서 바로 이용하는 방식도 함께 선보인다. 모바일 앱은 안드로이드용 MTS의 경우 구글플레이에서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면 된다. 4월부터는 iOS용 MTS도 출시할 예정이다. iOS 고객은 다음달 앱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빗썸PRO의 가장 큰 특징은 투자 종목이 크게 확대됐다는 점이다. 기존 빗썸 홈페이지에서 12개의 종목을 원화로만 거래할 수 있었던 반면, 빗썸PRO에서는 비트코인(BTC)마켓과 이더리움(ETH)마켓이 새로 만들어질 예정이어서 마켓 사이즈가 3배로 늘게 된다. 비트코인, 이더리움 투자자는 해당 코인으로 다른 종목을 사고 팔 수 있다. 비트코인 마켓, 이더리움 마켓은 빠른 시일 내에 순차적으로 오픈할 예정이다.

빗썸PRO를 사용하려면 현재 빗썸에서 거래 중인 회원(인증레벨 2단계)이 빗썸 홈페이지내에서 빗썸PRO 이용신청을 해야 한다. 이용 신청시 빗썸 PRO에서 사용 할 전용 비밀번호 및 보안비밀번호 또는 OTP를 등록한 뒤 빗썸의 자산을 빗썸PRO로 이동하여 거래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MTS의 경우는 둘러보기 기능을 제공한다. 비로그인 시에도 거래창, 차트 등의 주요 정보를 확인 할 수 있는 프리뷰 서비스이다.

빗썸PRO는 무엇보다 보안에 신경을 많이 썼다. 회원 개인의 보안을 지키기 위해 거래 과정 상의 모든 데이터와 전송구간을 암호화했다. 이밖에 ▲온라인 키보드 보안 ▲악성코드 탐지 ▲네트워크 보호 ▲콘텐츠 위변조 방지 ▲메모리 보호 및 해킹 방지 등의 보안 장치를 완비했다.

로그인 한 뒤 화면을 열면 ‘시세’와 ‘주문’, ‘내 지갑’, ‘마이페이지’, ‘고객센터’, ‘환경설정(HTS만 제공)’ 등의 메뉴가 보인다. '시세'는 관심종목, 현재가, 호가 등으로 구성된 가격 관련 메뉴다. '주문'에서 거래를 한 뒤 내 지갑에서 본인 자산목록과 수익률 등을 확인할 수 있다. 한 화면에서 다수 암호화폐의 실시간 현재가와 호가 등을 볼 수 있어 빠른 거래가 가능하다.

빗썸PRO는 또 고객이 원하는 거래조건을 설정하면 자동으로 매수/매도를 할 수 있는 자동감시주문 기능이 추가됐다. 예컨대, 고점을 찍은 뒤 일정 비율 하락하면 자동으로 매도하는 ‘트레일링 스탑’ 등 다양한 투자 전략이 가능하다. 해당 기능을 활용하면 손실을 최소화하거나(손실 제한)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 또 가장 최소의 가격 변동단위인 ‘틱’(tick)까지 감지하는 차트를 제공해 가격 변동률을 실시간으로 체크할 수 있다.

빗썸 관계자는 “주식 매매에 사용하는 시스템을 암호화폐 거래소에 최적화하여 제작된 시스템으로 빠른 속도와 안정된 트레이딩이 강점”이라며 “어디에서나 실시간으로 빠른 거래를 할 수 있게 한 HTS의 핵심기능을 모바일에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해 고객 편의성을 더했다”고 설명했다.

정규호 기자  jkh@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빗썸, 핀테크 아이디어공모전 수상작 발표... 대상에 스토리체인팀 icon빗썸, 키오스크 사업 진출... 빗썸캐시로 승부수 icon자체 캐시결제가 암호화폐결제로 둔갑... 빗썸의 '눈속임' icon"거래소 1위 탈환하자"... 빗썸, 신규가입시 3천 빗썸캐시 지급 icon[59초뉴스] 거래소 경쟁 불붙었다… 빗썸 '증권제휴' vs 업비트 '호가주문' icon[현장수첩] 빗썸 콜센터 530명 정규직化가 불편한 이유 icon빗썸, ‘굿윌스토어(Goodwill Store)’에 사무 의자 220개 기부 icon빗썸, 밸런타인데이 맞아 코인초콜릿, 암호화폐책 증정 icon"모바일 매매기능·차트 개선"... 빗썸, 거래 편의성 극대화 icon"1금융권 수준 보안 적용"... 빗썸, 안랩 솔루션 2월중 구축 icon빗썸 “암호화폐 금융사기 이렇게 예방하세요” icon암호화폐 시세 네이버에 곧 등장... 주식과 진검승부 icon오는 10월 암호화폐 의회간 컨퍼런스 한국서 개최 ‘규제 위주 회의 우려’ icon비트코인 8000달러 돌파 등 코인 대부분 상승… 이유는 ‘세금·실물경제’ icon‘암호화폐 거래 수익률’ 빗썸 압도적 1등… 2위 거래소 ‘3배’ icon업비트, 글로벌 자금 흐름 안전망 구축 icon‘전자금융사기, 아는 만큼 지킨다’ 빗썸, 고객 대상 ‘안전거래 교육’ 실시 icon한국블록체인산업진흥협회 “대법원의 '비트코인' 재산 인정은 당연한 결과” icon암호화폐 투자자들이 ‘다단계 코인 사기’ 막아냈다 icon코인빈 대표 "유빗 전 대표, 520개 비트코인 횡령 혐의"로 고발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