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아들 이름만 전달" 최흥식, 하나은행 채용청탁 부인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소상공·금융
"친구아들 이름만 전달" 최흥식, 하나은행 채용청탁 부인"최 금감원장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있다" 비아냥

하나금융지주 사장이던 2013년, 하나은행 채용 청탁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최흥식 금감원장이 채용과정에 관여하지 않았다며 부인하고 나섰다.

11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 원장은 채용청탁 의혹에 대해 “하나금융지주 사장 시절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이를 전달했을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최원장의 채용청탁 의혹은 지난 10일 한 언론에 의해 알려지면서 제기됐다. 최 원장이 하나금융지주의 사장을 지내던 2013년, 인사부에 중견건설업체를 운영하고 있는 대학 동기 아들 A씨의 채용 지원을 전달한 사실이 알려졌다. 채용청탁에 연루된 A씨는 현재 KEB하나은행에서 근무 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최원장은 “단순히 채용지원 사실을 전달만 한 것일 뿐 채용청탁을 한 것은 아니다”라며 발뺌하고 있지만 금융권에서는 최원장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있다는 비아냥이 나오고 있다. 시중은행의 임원을 지냈던 한 고위인사는 “채용 청탁은 인사부서에 채용지원자의 이름만 물어보면 담당자들이 알아서 처리(합격)하는 형태로 이뤄지기 때문에 압력 행사할 이유가 없다”며 “고위인사가 채용과 관련해 이름을 거론하는 행위 자체가 인사담당자에게는 청탁이고 압력이 된다”며 최원장의 해명을 비난했다.

이와 관련 금감원은 "채용비리 사건은 추천자 명단에 포함되었다는 사실만으로 추천 대상자 모두를 부정채용으로 본 것이 아니라 면접점수의 조작이 확인되거나 채용요건 기준 등을 신설해 부당하게 합격시킨 사례만을 적발한 것"이라고 밝혔다.

금감원은 또한 하나은행에 과거 채용 관련 자료를 검증해 사실관계 파악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원장의 채용청탁 의혹을 해명하기 위해 금융당국이 피감기관에 내부 자료 공표를 요청하는 이례적인 행위까지 감행한 것이다.

한 편 민주평화당은 11일 이와 관련해 지금까지의 금융기관 채용비리 사건 조사는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이 됐다며 최원장의 채용청탁 의혹을 사법기관에서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김흥수 기자  hskim@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흥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