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체 캐시결제가 암호화폐결제로 둔갑... 빗썸의 '눈속임' - 시장경제
상단여백
HOME 경제산업 암호화폐
자체 캐시결제가 암호화폐결제로 둔갑... 빗썸의 '눈속임'전문가들 "수수료 떼고 캐시로 결제하는 가맹점 사업일 뿐"
빗썸 "암호화폐 아닌 암호화페를 '활용'한 결제 맞다" 뒤늦게 인정
사진=빗썸

빗썸과 여기어때가 ‘자체 캐시사업’을 암호화폐 결제 사업으로 홍보하고 있어 블록체인업계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빗썸은 6일 ‘빗썸, 국내 최대 숙박앱 여기어때와 전략적 제휴 암호화폐로 숙박예약·결제 가능’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취재 결과 ‘암호화폐 결제 사업’이 아니라 ‘빗썸캐시 사업’인 것으로 확인됐다.

빗썸은 “여기어때와 다종의 암호화폐 결제를 지원하는 첫 번째 사례”라며 “여기어때 앱으로 숙소를 예약하는 고객들은 빗썸 계정에 보유하고 있는 암호화폐로 비용을 결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암호화폐 결제 사업에 대한 글로벌 트랜드를 설명하면서 자사의 암호화폐 결제 사업에 대한 중요성을 알렸다.

빗썸 자료를 통해 “세계적으로 암호화폐 결제는 계속 확산되는 추세다. 코인맵(coinmap.org)에 따르면 현재 비트코인 결제 가능 가맹점 수는 1만여 곳이 넘는다. 온라인 최대 여행 사이트인 익스피디아에서는 호텔 예약 결제 시 비트코인을 사용할 수 있다. 일본의 대형 가전제품 매장인 빅카메라는 일본 전역 59개 점포에서 비트코인 결제를 지원한다. 스위스는 부동산이나 세금 납부 등 다양한 분야에서 비트코인 결제를 시범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미국, 캐나다, 영국 등에는 수백 대의 비트코인 ATM 기계가 설치돼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까지 빗썸의 발표 자료를 보면 비트코인,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등의 암호화폐로 여기어때 서비스를 결제하고, 이용할 수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실상은 ‘빗썸 캐시 사업’이다. 빗썸에서 거래를 하려면 빗썸캐시 단계를 거쳐야 한다. 예를 들어 100만원을 빗썸에 입금하면 100만 빗썸 캐시가 생성된다. 이 캐시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라이트코인, 퀀텀 등 암호화폐에 투자한다. 이런 구조에서 여기어때를 이용하려면 빗썸에 수수료를 내고 암호화폐를 판매해 빗썸캐시로 만든 다음 이 ‘빗썸캐시’로 여기어때 서비스를 결제해야 한다. 문제는 사업 발표 내용 그 어디에도 '빗썸캐시사업'으로 투자자들이 정확히 알 수 있는 내용이 언급되지 않았다는 것. 유일하게 발표 자료 첫줄에 "암호화폐 결제를 '지원하는'"이라고 표현하고, 나머지는 암호화폐 결제라고 언급했다. 이로 인해 많은 언론사들이 '암호화폐 결제'를 기반으로 보도를 이어나가고 있다.

이와 관련해 A암호화폐거래소 관계자는 “빗썸이 발표한 여기어때 암호화폐 결제 방식은 암호화폐 결제 방식이라고 볼 수 없다. 빗썸 회원이 보유한 암호화폐가 거래를 통해 여기어때로 넘어가야 한다. 하지만 ‘빗썸캐시’ 즉 돈으로 전환되는 것이기 때문에 캐시 사업이나 가맹점 사업이라고 보는 게 맞다”고 설명했다.

B블록체인기업의 관계자는 “암호화폐와 블록체인의 존재 이유는 탈중앙화다. 개인과 개인이 직접 거래하는 거다. 그런데 지금 빗썸의 거래 방식은 블록체인 기반 즉, 탈중앙화가 아니다. 개인과 개인의 암호화폐 거래 사이에 ‘빗썸캐시’가 껴든 상황이다. 이는 암호화폐 거래라고 할 수 없다”고 밝혔다.

C블록체인기업 관계자는 “빗썸이 발표한 사업이 우리가 원칙적으로 알고 있는 암호화폐 결제 사업은 아니다. 현재 경제 생태계에서는 캐시사업이 더 어울린다. 하지만 암호화폐 결제 사업은 정말 쉽지 않다. 초 단위로 가격이 바뀐다. 선불 결제냐 후불 결제냐에 따라 가격 차이가 크다. 우리가 현재 사용하고 있는 통화 거래처럼 암호화폐 거래가 일어나려면 상당힌 긴 시간이 필요하다. 이런 상황에서 빗썸의 캐시사업을 암호화폐 거래의 한 분야로 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빗썸 측은 “암호화폐 결제 사업이 아니라 암호화폐를 ‘활용’한 결제 사업”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빗썸은 지난해 11월 ‘빗썸캐시’ 사업을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암호화폐에 대한 인식이 정립되지 않은 시기여서 금융감독원은 빗썸캐시사업을 불허했다.

정규호 기자  jkh@meconomynews.com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meconomynews.com
<저작권자 © 시장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